정의선 부회장 "현대차 2020년 SUV 풀라인업 완성"

13일 '코나 월드프리미어'…"하이브리드보다 수소연료전기차, 전기차 수요 클 것"

고양(경기)=황시영 기자 l 2017.06.13 14:14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13일 경기도 일산 현대 모터스튜디오고양에서 열린 '코나 월드프리미어' 행사에서 국내외 기자들을 대상으로 '코나' 신차를 소개하고 있다./사진=현대차

"2020년까지 초소형·초대형 SUV를 포함한 SUV 풀라인업을 갖추겠습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13일 경기도 일산 현대 모터스튜디오고양에서 열린 '코나 월드프리미어(KONA World Premier)' 행사에서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풀라인업 구축에 대한 청사진을 내놨다. 정 부회장은 이날 현대차 (154,000원 -0)의 첫번째 글로벌 소형 SUV '코나'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 월드 프리미어 행사에서 직접 제품에 대해 설명했고 뒤 이어 전세계 기자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관련기사☞ 소형SUV '코나(KONA)' 첫 공개… 1895만~2455만원

정 부회장은 "미국·유럽 등 수요 조사를 통해 SUV 시장이 앞으로 중대형 보다는 소형, 초소형으로 발전할 것으로 파악했다"며 "한국 소비자들은 작고 다부지면서도 경제적인 CUV(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 타입의 차를 원한다는 결론을 냈고 그래서 코나를 론칭했다"고 말했다. 이어 "2020년까지 코나보다 더 작은 초소형 SUV와 싼타페보다 더 큰 초대형 SUV를 내놓을 계획"이라며 "A세그먼트부터 E세그먼트까지 풀라인업을 갖춰 SUV 수요에 모두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2020년 총 9종의 SUV 풀라인업을 갖출 계획이다. 현재 4종(코나, 투싼, 싼타페, 맥스크루즈)에 5종(A세그 2종, 코나 전기차, 수소차 FE, E세그)을 추가하는 것이다.

현대차는 내년중 '코나'의 순수전기차(EV) 모델을 낸다. 코나 전기차는 1회 충전에 390㎞를 주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프리미엄 스포츠카 브랜드를 인수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자동차 메이커를 인수하거나 그러한 계획이 진행되는 것은 없다"며 "자동차 메이커보다는 ICT분야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정 부회장은 "커넥티드카 분야에서 시스코 및 우버와 협업을 진행 중이며, 최근 중국 바이두와도 협력을 시작했다"며 "앞으로 많은 ICT 및 친환경차 기술 업체와 협력하고 생태계에 맞게 대처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제 단순히 차를 잘 만들고 품질만 좋아서는 안된다. '클린 모빌리티'와 '커넥티드 모빌리티'의 시대"라며 "2020년까지 14개의 친환경 차종을 새로 내는데, 플러그인하이브리드나 하이브리드보다는 수소연료전기차(FCEV)와 순수전기차(EV)가 미래 수요를 점할 것으로 보고 있고 이 때문에 배터리, 수소연료 공급 연구를 많이 하고 관련 업체와 협업을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자율주행과 관련, "CES에서 '아이오닉' 차로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을 선보였지만 많이 모자라고 갈 길이 먼 것이 사실"이라며 "법규, 보험, 사고 방식, 문화가 아직 자율주행에 익숙하지 않기 때문에 사회 제반 환경을 같이 스터디해 맞춰가면서 기술적으로 우리가 뒤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율주행 시대에도 '안전'이 가장 중요하며 개발 속도가 늦더라도 안전을 최우선해 연구개발할 것"이라며 "시스코와 손잡고 카클라우드 구축을 많이 했다. 빅데이터를 활용해 편안하고 안전한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13일 경기도 일산 현대 모터스튜디오고양에서 열린 '코나 월드프리미어(KONA World Premier)' 행사에서 SUV 풀라인업 구축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사진=황시영 기자



  1. 1
  2.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