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리아세일페스타서 승용·RV 전차종 8000대 '최대15%' 할인

이날부터 선착순계약...상용차도 500대 대상 최대 20% 할인, 엑시언트 최대 3400만원 내려

장시복 기자 l 2018.09.28 09:59


현대자동차 (116,000원 -0)가 정부 주관 쇼핑 관광축제 '코리아 세일 페스타'에 동참, 승용·RV(레저용차량) 전 차종과 상용 주요 차종에 대한 대대적 할인 행사를 펼친다.

현대차는 △승용·RV 전 차종 8000대를 대상으로 최소 3%에서 최대 15%까지 △상용 차종 500대 대상으로 최대 20%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 연계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코리아 세일 페스타는 내수 촉진과 외국 관광객 유치, 한류 확산 등을 위해 이날부터 다음달 31일까지 열리는 쇼핑 관광축제다. 현대차는 2016년부터 3년 연속으로 참여해왔다.

특히 올해는 대상 차종을 현대차의 승용차와 RV 전 차종으로 확대했다. 상용차의 경우도 쏠라티 등 새 차종이 추가됐다. 단, 전기차·수소전기차와 제네시스 브랜드는 제외됐다.

우선 현대차 승용과 RV 할인율을 각 차종별로 보면 △i30의 경우 6.4~15%(정상가 대비) △벨로스터 3~11.1% △쏘나타 7.7~9.6% △그랜저 3~4.6% △코나 3~6.4% △투싼 3~4.8% △싼타페 3~4.5% 등이다.

이에 따라 차종 별 주력 트림 기준으로 i30는 최대 312만 원, 벨로스터 315만 원, 쏘나타 247만 원, 그랜저 145만 원, 코나 150만 원, 투싼 132만 원, 싼타페 149만 원등의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여기에 개별소비세 인하 추가 혜택 적용 시 차종 별로 최소 21만 원에서 87만 원까지 더 합리적인 가격으로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상용 차량 할인율은 차종 및 생산 기간, 차량 형태(덤프·트랙터·카고 등)에 따라 다르지만 △마이티 300만원 △쏠라티 500만원 △메가트럭 500만원 △엑시억트 3400만원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이 할인 프로그램은 이날 선착순 계약을 시작으로 한정 수량이 모두 소진될 때까지 계속된다. 출고는 다음달 1일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1. 1
  2.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