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유럽 성장세 이어갈 3대 키워드 '고성능·친환경·디자인'

[2018 파리모터쇼]전시장 3개존으로 연출..'i30 패스트백 N'-'i30 N N옵션 쇼카' 세계 첫 공개

파리(프랑스)=최석환 기자 l 2018.10.02 17:30
현대차 고성능사업부장인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이 ‘2018 파리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i30 패스트백 N’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자동차


'고성능·친환경·디자인'

현대자동차가 최근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유럽 시장 공략에 가속도를 더하기 위해 제시한 3대 키워드다. 이를 위해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포르트 드 베르사유 박람회장에서 막을 올린 '2018 파리 국제모터쇼' 전시장(1724㎡ 규모)도 이를 앞세운 3개 존으로 꾸몄다.

고성능존에선 세계 최초로 'i30 패스트백 N'과 'i30 N N옵션 쇼카(콘셉트카)'를 선보였다. 'i30 패스트백 N'은 'i30 N'과 '벨로스터 N'에 이은 현대차 (115,500원 500 -0.4%) 고성능 'N' 브랜드의 3번째 모델이다.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i30'의 5도어 쿠페 버전인 ‘i30 패스트백’을 기반으로 제작됐으며 고성능 주행성능과 차별화된 스타일이 조화를 이루는 패스트백 스타일의 고성능 모델’이다.

'i30 N'과 같은 2.0 가솔린 터보 엔진에 6단 수동변속기를 장착해 최고출력 275마력, 최대토크 36.0㎏f·m(킬로그램포스·미터)의 동력 성능(퍼포먼스 패키지 기준)을 갖췄다. 여기에 노멀, 스포츠, 에코, N, N 커스텀 등 총 5가지의 주행모드를 제공해 일상적 주행부터 고성능 주행까지 운전의 재미를 더했다. 올 연말 유럽 시장 출시를 앞두고 있다.

'i30 N N옵션 쇼카'는 ‘궁극의 성능’라는 콘셉트로 ‘i30 N’에 25가지에 달하는 고성능 맞춤형 부품·사양인 N옵션을 한눈에 볼 수 있게 제작한 차량이다. N옵션은 브레이크·서스펜션 등 주행성능 관련 부품 외에도 카본·알칸테라(인조가죽의 일종) 등의 소재를 이용한 내·외장 디자인 사양 등이 두루 적용된 것이다. 이와 별도로 고성능존에선 방문객들이 'i30 패스트백 N'을 타고 270도 영상과 역동적 사운드를 통해 마치 파리의 시내와 교외, 트랙 등을 주행하는 듯한 체험을 할 수 있는 'N 드라이빙 인 파리' 프로그램도 운영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모터스포츠 선전, 첫 고성능 모델 i30N의 유럽 판매 호조 등에 이어 올해 말 ‘i30 패스트백 N’을 앞세워 유럽 고성능차 시장에서의 성장세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친환경존에서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와 유럽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코나 일렉트릭' 등 대표 친환경차를 전시했으며, '넥쏘'에 적용된 수소전기차 기술력과 공기정화 기능 등을 대형 스크린을 통해 만나볼 수 있도록 했다. 디자인존에선 현대차 디자이너들이 직접 나서 디자인 철학과 미래 디자인 방향성, 콘셉트카인 ‘르 필 루즈’ 내장의 친환경 소재·컬러·향기 등을 소개했다.

한편 '2018 파리모터쇼'는 이날부터 이틀간 전 세계 미디어를 상대로 사전행사를 진행한 뒤 이달 4일부터 14일까지 일반 관람객을 맞이하게 된다. 올해엔 38개 차종이 세계 최초로, 19개 차종이 유럽 최초로 각각 공개됐다.

  1. 1
  2.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