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한 충전소 'e-고팡' 열어

중고 전기차 배터리 활용해 풍력에너지 저장·공급…제주도에 '국내 최초'로 개소

이건희 기자 l 2019.08.12 10:23

(오른쪽부터)고흥범 BMW 대외협력팀 이사, 안드레아스 플렝크 알펜 영업 본부장, 허은 KCSG 대표이사, 정남조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제주글로벌센터장, 이규제 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 대표이사, 신상희 중앙제어 대표이사, 김대환 세계전기차협의회 회장. /사진제공=BMW그룹코리아

BMW그룹코리아가 지난 9일 제주도에서 국내 최초로 전기차의 배터리를 재사용하는 친환경 충전소 'e-고팡'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e-고팡은 저장소를 의미하는 제주도 방언 '고팡'이라는 단어를 차용해 지어졌다. 제주도의 풍력 발전으로 얻은 전기 에너지를 저장 할 수 있는 전기차 충전소다.

신재생 에너지를 중고 전기차 배터리에 저장해 에너지를 공급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교체한 전기차 배터리를 그대로 다시 사용해 사용 기한을 5년 이상 연장시킬 수 있다.

앞서 BMW는 2017년 독일 라이프치히 공장에 자동차에 사용된 적 있는 중고 배터리 700개를 재활용한 15MWh(메가와트시) 규모의 에너지 저장시설을 구축했다.

해당 충전소 프로젝트 기획과 추진을 맡은 BMW는 2014년 국내 출시된 BMW의 i3차량의 중고 배터리를 공급했다. 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는 e-고팡의 운영을 맡기로 했다.

전문기업인 케이씨에스글로벌과 중앙제어는 각각 배터리 컨테이너와 배터리 관리 시스템을 개발하고, 급속 및 완속 충전기를 제공했다.

BMW 관계자는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한 이번 사례는 성장하는 전기차 산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제주도와 에너지 및 전기차 충전 관련 국내 전문기업이 자발적으로 협업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했다는 점에도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BMW 제주 e-고팡 충전소 모습. /사진제공=BMW그룹코리아





  1. 1
  2.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