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AMG GT 4도어' 시속 200km로 달려봤습니다"

김남이 기자, 이상봉 기자 l 2019.10.18 14:58

'도로 위의 레이스카'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를 경기 용인 AMG 스피드웨이에서 타봤다. 'AMG GT 4도어 쿠페'는 메르세데스-AMG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세 번째 차종이다. 이전까지 메르세데스-AMG가 독자 개발한 모델은 'SLS AMG', 'AMG GT'뿐이다.

트랙에서 시승한 'GT 63S 4MATIC+ 4도어 쿠페'는 벤츠 최고의 엔진인 'AMG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M177)'이 탑재됐다. 최고 출력 639마력, 최대 토크 91.7kg.m의 폭발적인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V8 바이터보 엔진은 각 주행 상황에 맞춰 신속하게 강도를 조정해 최적의 주행을 실현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이와 함께 'AMG 실린더 매니지먼트' 시스템을 통해 1000~3250rpm에서 4개의 실린더를 비활성화해 연료 소비를 줄일 수 있다.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를 경기 용인 AMG 스피드웨이에서 직접 타봤다. /사진=김남이 기자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단 3.2초에 불과하다. 최고속도는 시속 315km다. 트랙 위에서 시속 200km까지 속도를 올리는데 전혀 거리낌이 없었고, 곡선 주로의 회전도 민첩했다.

중저음의 엔진음은 달리는 즐거움을 배가시켰다. 속도를 낼수록 바닥에 붙어 달리는 느낌이 일품이었다. 변속기는 8기통 엔진 성능 구현에 최적화된 AMG 스피드시프트 MCT 9G 9단 변속기가 탑재됐다.

제동 성능도 매우 만족스러웠다. 황금색 카본 세라믹 캘리퍼가 고속 주행 상황에서도 매끄럽게 속도를 줄여줬다.

뒷좌석 내부공간도 충분히 확보됐다. 'GT 63S 4도어 쿠페'는 4인승으로 뒷좌석에 성인 2명이 타는 데 충분했다. 뒷좌석에서도 실내 온도를 조절할 수 있고 터치스크린을 통해 인포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다.

'AMG GT 63S 4도어 쿠페'는 메르세데스-AMG 최초의 패밀리카로 포르쉐의 '파나메라'를 겨냥한 모델이다. 국내 판매가격도 '파나메라 터보'와 비슷한 2억4540만원이다.
‘AMG GT 63S 4도어 쿠페’는 메르세데스-AMG 최초의 '패밀리카'다. /사진=김남이 기자




  1. 1
  2. 2